티스토리 뷰

김포 맘카페 김진나 이름 사진 공개, 아동학대 어린이집 교사 투신 자살 사망 청와대 처벌 청원


청와대 청원글 첨부사진

아동학대로 오해를 받던 인천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투신 사망하면서 그에 대한 비난글이 게재된 김포 맘카페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 보육교사는 학대 의심만으로 인터넷에 신상이 공개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는데요.

16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2시50분께 경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 화단 인근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38)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 옆에는 '내가 다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모지가 발견됐습니다.

앞서 A씨는 지난 11일 견학지에서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가 접수된 상태였습니다.

맘카페에서는 "A씨가 넘어진 원생을 일으켜주지 않고 돗자리만 터는 것을 봤다"는 글이 게시됐다.

이후 A씨의 실명과 사진, 어린이집 이름이 공개됐고, 카페 회원들의 비난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맘카페의 신상털기와 마녀사냥으로 인해 어린이집 교사가 죽었다며 범법 행위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글들이 올라왔습니다.

한 청원자는 "사실상 아동학대가 아니"라며 "부모와 오해도 풀었으나 신상털기와 악성 댓글로 목숨을 버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맘카페에서 고인에 대한 사과나 사건에 대한 반성없이 관련 글이 올라오면 삭제하기 바쁘고 글 작성자를 강퇴했다"고도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학대 피해에 대한 신고만 접수한 상태에서 A씨가 사망해 내사 종결로 마무리할지 검토 중"이라면서 "맘카페에 올라온 당시 A씨와 관련된 글들에 대해서는 수사를 하고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http://mlbpark.donga.com/mp/b.php?m=search&p=1&b=bullpen&id=201810160024261236&select=sct&query=%EA%B9%80%ED%8F%AC&user=&site=donga.com&reply=&source=&sig=h6jjHltgi3eRKfX@hljXHl-g4hlq

마녀사냥으로 자살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동료의 글과 유언

너무도 화가나서~~~~~


교사밴드에 올려 있는 글 올려봅 니다~

아침 일찍 눈이 떠져 천정만 바라봐도 동료이자 아꼈던 동생 얼굴이 그려져..하염없이 눈물만 흐릅니다...

저는 보육교사입니다.

함께 3년을 근무한 사랑하는 동료교사를 잃었습니다.

견학을 가서 교사에게 안기려고 했던 아이를 밀치고 돗자리만 털었다는 교사를 아동학대라고 신고와함께 바로 인천.김포 맘 카페에 글을 올려 마녀사냥이 시작됐습니다..

교사의 반과 실명.사진까지 오픈되고....너무나 짧은시간에 순신간이었습니다...

피해자인 해당 어머님은 괜찮다고...이해해주셨는데..

이모님이 오히려 나서서...

원장님.부원장님...교사..가 무릎꿇고 울며 사죄드렸지만..오히려 더 큰소리로 원에서 소리를 지르며 해당 교사에에 물까지 뿌리는 행동을 하셨습니다......

교사들이 한명씩 1층으로 내려 오면 괜찮다고 빨리 올라가라고 말하던...우리 혜×이...

그 수모를 다 격으면서 서류도 모두 정리한...혜*이...

예식장에서 만나야 할 시부모님을 장례식장에서 만나고....

Cctv가 공개되면 교사들에게...원에 피해를 줄까봐...모든걸 안고 본인이 사는 아파트13층을 의자를 갖고 올라가며 거울을 보며 머리를 다시 묶으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ㅠ

홀로계신 어머니...

사랑하는 남자친구.....



유서를 남겼습니다.


1.동*야~넘어졌을때 선생님이 못 일으켜줘서 미안하다.

2.이모님의 원망 안고 가겠습니다.

3.선생님들과 원에 피해가지 않게 해주세요.

4.엄마 미안해...

5.기*섭아 미안해...

우리 혜*이가 잘못된단 소식을 듣고 30초 가량은 꿈인가 보다 했습니다....불과 2시간전에 함께 있었는데....

제 머리를 때리고 무릎을 치며......통곡했습니다..

너무나 미안했습니다..

주임인 제가 너무 무지하고 도움이되지 못한게....지켜주지 못한게 제 자신이 너무나 싫습니다....제 자신이 원망스럽습니다..

마지막 헤어지며 제얼굴을 한번 빤히 쳐다본 혜*이 얼굴이 너무나 생각납니다...

너무나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우리 보육교사는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참아야 합니다..나의 한마디로 어떤 파장이 일어날지도 생각해야합니다....

그래서 꾹 참고...

우리 혜*이가 안고 가야만 했던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선....마지막 내 얼굴을 빤히 쳐다보며....의미를 남긴 우리 혜*이를 위해 꾸욱.....참을 수 있습니다....

혜*아....

올때는 순서대로 오고 갈때는 순서가 없다지만..

헤어짐은 너무나 아프고 아프구나...

무능력한 이 언니 너무 원망하지 말고...

지켜주지 못해서 이 언니가 미안하다.....

사랑해...

이젠 조용한 곳에서 편안히 쉬렴...

사랑한다...

넌 충분히 사랑 받고 존중 받을 수 있는 동생이었다...

안녕...................


출처: 고인의 되신 보육교사 동료의 글 


안타깝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김포 맘카페 이모

김포 맘카페 이모 청원주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07079


청원개요

견학지에서 아동학대로 오해받던 교사가 

지역 맘카페의 마녀사냥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했습니다 

사실상 아동학대도 아니였고 부모님과 오해도 풀었으나 신상털기 악성댓글로 인해 목숨을 버렸습니다 


정작 해당카페는 고인에 대한 사과나 사건에 대한 반성 없이 관련글이 올라오면 삭제하기 바쁘고 글 작성자를 강퇴하고 있습니다 


억울하게 생을 마감한 을중의 을 한 보육교사의 억울함을 풀어 주세요 


청원 현재 4만6천명 돌파했던데 그 김포 맘카페 이모 온오프에서 저렇게 진상갑질을 해대니 교사가 얼마나 힘들었을까

댓글
  • 프로필사진 cruise woo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8.10.17 14:22 신고
  • 프로필사진 이지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꼭 수사해서 신상부터 털기시작하고 잘못된 정보 올려 사람 죽게한 글쓴이들 색출해서 제대로 된 벌 받게 하시고 이모 또한 벌 받게 해주세요 수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학대자로 몰고 수사결과가 학대 아닌걸로 나왔는데도 불구 하고 한 사람을 학대자로 낙인찍어 죽게한 사람들 벌받게 해주세요. 2018.10.22 10:41 신고
댓글쓰기 폼